Skip to product information
1 of 4

Kisoondo

Kisoondo Jinjang (Soy Sauce Aged 5+ Years) 120ml

Kisoondo Jinjang (Soy Sauce Aged 5+ Years) 120ml

To learn more about best by dates click here

기순도 진장

Regular price $53.00 USD
Regular price Sale price $53.00 USD
Sale Sold out

Only 5 left in stock!

Highlights

Ki Soondo’s Jinjang is a soy sauce aged more than 5 years using only three natural ingredients of soybeans, bamboo salt, and water. The bottle is in a nice tin cylinder.

진장(陳醬)으로 ‘명인' 타이틀을 받은 기순도 명인의 진장. 진장은 5년 넘게 숙성한 간장을 지칭.

Ingredients: Soybeans, Roasted Bamboo Salt, Water
Net Weight: 120ml
Storage Method: Store in a cool and dry place, away from direct sunlight.

Watch Kisoondo on CNN

Watch Kisoondo on CBS

Description

The Fermentation Master Ki Soondo's Jinjang is crafted with utmost sincerity, using only three ingredients - soybeans, bamboo salt, and water. Soybeans are from local towns such as Muan, Goheung and Damyang. Bamboo salt is made by burning 3-year-sun dried sea salt. Water is from the Walbong Mountain.

‘The Master’ title that the Korean government gave Ki Soondo was for her Jinjang. Jinjang is soy sauce aged more than 5 years. Kisoondo Traditional Ganjang (soy sauce) is usually fermented for three years. Her Cheongjang is a young soy sauce fermented for only one year maximum. Each soy sauce can be used for different purposes. The younger, the milder.

Each batch of soy sauce is meticulously prepared by Master Ki, a guardian of time-honored traditions, in the same way that has been kept for 10 generations. She starts the doenjang and ganjang making process every November of the lunar calendar. The soybean block (meju) that she makes is fermented in a loess room. The soybean block is hung with organic rice straws to be dried for the most ideal fermentation. Then she makes bamboo salt at her family furnace by burning the Damyang’s bamboo and 3-year sun dried sea salt from the Yellow Sea. The soybean block is fermented with the bamboo salt and water for a year or two.

Among those three soy sauces, Jinjang has the darkest color and the most umami. It’s the sweetest and the least salty.

기순도 진장(陳醬) 명인은 매해 음력 11월마다 콩으로 메주를 만들고 장을 담그기 시작합니다. 50년 세월, 같은 시기에 정성으로 제사를 지내고 대대손손 내려오는 비법대로 행하는 것이지요. 메주는 유기농 볏짚으로 묶어 황토방에서 발효를 합니다. 알맞은 발효를 위해 늘 볏짚으로 메주를 걸어 놓지요. Non-GMO 콩, 직접 구워 만드는 죽염과 담양군 월봉산 자락의 깨끗한 물, 단 세 가지로 간장을 빚습니다.
간장은 발효기간에 따라 청장, 중간장, 진장으로 나뉩니다. 청장은 최대 1년을 발효한 것이고, 중간장은 보통 3년, 진장은 5년 이상된 것을 말하지요. 셋 중에서 진장은 색상이 가장 검고 향이 깊습니다. 짠맛이 적고 감칠맛과 단맛이 가장 높아요.

고급스러운 틴 실린더 안에 들어 있어 선물로도 좋습니다.
추천 요리: 육포, 약식, 보양식 등.

<된장과 간장 이야기>
일제강점기에 들어와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은 개량 간장은 밀, 쌀, 보리 등을 가미해 만들기에 달콤한 맛이 강하죠. 이와 달리 고유의 전통 간장은 콩, 소금, 물로만 만듭니다. 기순도 명인은 전라남도 무안, 고흥, 담양 등에서 자라는 국산 콩을 삶아 네모난 메주를 만들고 유기농 볏짚에 묶어 약 한 달간 황토방에서 자연 발효를 시켜요.

고즈넉한 장원의 뒤에는 죽염을 만드는 화로가 있습니다. 직접 구운 죽염을 녹인 소금물을 정성껏 만든 메주에 붓는데, 명인은 담양군 월봉산 자락의 지하 샘물을 길어 사용하지요. 어떤 물을 쓰느냐에 따라 간장의 맛이 달라지기에 까다롭습니다. 죽염 물을 만난 메주는 장독에서 서서히 숙성되기 시작합니다. 숙성을 마친 뒤, 건져낸 메주는 된장, 장독에 있던 물은 간장이 되지요. 이렇게 한 장독에서 우리가 흔히 접하는 된장과 간장이 나오는 거에요.

About

With a well-guarded secret passed down through many generations, the Fermentation Master Ki Soondo crafts the essence of Korean culinary tradition with unparalleled dedication year after year. Like a well-choreographed symphony, every November in the lunar calendar, the this culinary genius performs her magic. First, meticulously preparing the fermented soybean blocks (meju), which undergo a month-long fermentation journey. Then, the handcrafted bamboo salt (jukyeom) is added, and the mixture matures gracefully in large earthenware jars.

Amongst the thousands of fermentation pots under the watchful eyes of this esteemed master, one stands out - the legendary "Ssiganjang" which has aged for an astonishing 400 years. Its depth of flavor sets a foundation unlike any other, making it an exquisite masterpiece.

Gaining international acclaim and capturing the attention of renowned chefs worldwide, this virtuoso of the fermentation continually dedicates herself to promoting the rich flavors of Korea alongside her offsprings. And today, just like every other day, she takes charge, ensuring the legacy of Korean taste is carried forth with unyielding passion.

전통식품명인 ​​제35호 기순도 ‘진장(陳醬)’ 명인의 오랜 노하우와 정성으로 매해 탁월한 장을 만들어냅니다. 명인은 약 400년간 대대손손 내려오는 비법으로 50년 가까이 늘 같은 시기에 장 담그는 일을 해왔습니다. 매년 동짓달인 음력 11월에 메주를 쑤고 한 달 정도 발효과정을 거친 후, 직접 구운 죽염과 함께 항아리에 다시 숙성을 하지요.

대나무가 울창한 전라남도 담양의 고즈넉한 고씨 가문 종가집에는 1,000여 개의 장독대 중 종가의 내림장인 ‘씨간장'이 있는데요. 다른 곳과 그 맛의 깊이가 다를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세계적인 요리사와 방송사들이 기순도 명인을 찾아 오는 이유를 경험해 보세요.

View full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