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product information
1 of 4

Kisoondo

Kisoondo Cheongjang (250ml)

Kisoondo Cheongjang (250ml)

To learn more about best by dates click here

기순도 전통 청장

Regular price $20.00 USD
Regular price Sale price $20.00 USD
Sale Sold out
Highlights

Cheongjang is a unique soy sauce fermented one year at most, offering a light hue and milder taste. Perfect for clear soups or dishes where preserving the dish's color is essential. Also applicable to vegetable banchan or namul, and steamed egg.

1년을 넘지 않는 짧은 숙성 기간 때문에 맑은 빛을 띠고 맛 또한 자극적이지 않습니다. 색이 중요한 요리나 맑은 국, 달걀찜, 도라지나물, 콩나물무침 등에 활용하기 안성맞춤이에요.

Ingredients:

  • Soybeans, Roasted bamboo salt
  • 대두, 구운 대나무 소금, 물

Net Weight: 250ml
Storage Method: Store in a cool and dry place, away from direct sunlight.

About

With a well-guarded secret passed down through many generations, the Fermentation Master Ki Soondo crafts the essence of Korean culinary tradition with unparalleled dedication year after year. Like a well-choreographed symphony, every November in the lunar calendar, the this culinary genius performs her magic. First, meticulously preparing the fermented soybean blocks (meju), which undergo a month-long fermentation journey. Then, the handcrafted bamboo salt (jukyeom) is added, and the mixture matures gracefully in large earthenware jars.

Amongst the thousands of fermentation pots under the watchful eyes of this esteemed master, one stands out - the legendary "Ssiganjang" which has aged for an astonishing 400 years. Its depth of flavor sets a foundation unlike any other, making it an exquisite masterpiece.

Gaining international acclaim and capturing the attention of renowned chefs worldwide, this virtuoso of the fermentation continually dedicates herself to promoting the rich flavors of Korea alongside her offsprings. And today, just like every other day, she takes charge, ensuring the legacy of Korean taste is carried forth with unyielding passion.

전통식품명인 ​​제35호 기순도 ‘진장(陳醬)’ 명인의 오랜 노하우와 정성으로 매해 탁월한 장을 만들어냅니다. 명인은 약 400년간 대대손손 내려오는 비법으로 50년 가까이 늘 같은 시기에 장 담그는 일을 해왔습니다. 매년 동짓달인 음력 11월에 메주를 쑤고 한 달 정도 발효과정을 거친 후, 직접 구운 죽염과 함께 항아리에 다시 숙성을 하지요.

대나무가 울창한 전라남도 담양의 고즈넉한 고씨 가문 종가집에는 1,000여 개의 장독대 중 종가의 내림장인 ‘씨간장'이 있는데요. 다른 곳과 그 맛의 깊이가 다를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세계적인 요리사와 방송사들이 기순도 명인을 찾아 오는 이유를 경험해 보세요.

Description
Cheongjang is a younger brother of Ganjang, or soy sauce. Cheongjang is made after only a year of fermentation. It’s similar to Japanese white soy sauce, 'shiro shoyu', yet the difference is from the aging process. Unlike the Japanese version that achieves the pale tint through a higher wheat-to-soy ratio, Kisoondo's Cheongjang derives its light hue from a shorter aging in the urn. Cheongjang is also made of only soybeans, roasted bamboo salt and water.

Perfect for clear soups or dishes where preserving the dish's color is essential. Kisoondo's Cheongjang adds a delightful touch to your culinary creations. Experience the exquisite taste and versatility of Kisoondo's Cheongjang, a true testament to the art of traditional soy sauce-making.

기순도 진장(陳醬) 명인의 청(淸)장은 1년을 넘지 않는 짧은 숙성 기간 때문에 이름 그대로 맑은 빛을 띱니다. 일본식 흰색 간장인 '시로쇼유'와 비슷하면서도 독특한 특성을 지니지요. 둘 다 연한 색을 갖고 있지만 차이점은 숙성 과정에 있습니다. 일본식 간장은 보다 높은 밀과 대두의 비율로 연한 색을 얻지만, 기순도의 청장은 우묵에서의 짧은 숙성 기간으로 색을 얻어내지요. 간장, 진장처럼 콩, 죽염, 정제수 세 가지 원료로만 만들며 젊고 연한 색을 지닙니다. 투명한 국물이나 색이 중요한 요리에 아주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어요.
View full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