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product information
1 of 9

Hajihoon

Hajihoon BAN CLEAR Hojok (Large) l

Hajihoon BAN CLEAR Hojok (Large) l

To learn more about best by dates click here

하지훈 호족 소반

Color
Regular price $660.00 USD
Regular price Sale price $660.00 USD
Sale Sold out

Only 2 left in stock!

Highlights

Hojok ban is designed with the shape of a tiger leg.  It has a transparent polycarbonate surface with embossing, giving it a sophisticated semi-transparent look.

호랑이 다리 형태를 가진 소반입니다.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에 표면이 엠보처리 되어 있어 반투명의 세련된 미감을 가지고 있어요.

Size: 42 x 42 x 29 h(cm)

Care: The maintenance of the furniture is not different from general household items.  Our advice is to avoid direct sunlight and prevent sudden temperature changes.  It is best to lightly wipe off the dust with a dry towel.

관리가 일반 가구들과 일반 다르지 않습니다.  급격한 온도차가 생기지 않도록 하고 직사광선은 피할 것을 권합니다.  마른 수건으로 먼지를 털어내듯 가볍게 닦아내세요.

Currently available for Pre-Order only: This item will be ready to ship in mid-December 2023.  You will be notified as soon as we ship this out to you.

About

Artist Ha Ji Hoon is well known for expressing the beauty of Korean style in a contemporary way.  His furniture adapts modern structures and lines, and incorporates traditional elements of Korea.  His reinterpretation of tradition is not simply mixing the past and the present but respecting the depth of craftmanship and reflecting the modern day sensibility and lifestyle.  He creates furniture that captures the unique aesthetics of old world of Korea.

Since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2008, Ha has shown his works in many solo and group showings in Korea, Dubai, Japan, USA, Italy and other countrie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Philadelphia Museum of Arts (USA), Victoria & Albert Museum (UK), and Frankfurt Museum of Applied Arts (Germany) are some of his collectors.

2005 ‘Next Generation Design Leader’ Selected by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2009 ‘Young Artist of the Year’ Selec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2013 Designing furniture for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2014 Designing furniture for the University of Pittsburgh's Heritage Room (myung ryoon dang)
2019 Selected as a gift for the summit of 11 ASEAN countries
2019 Designing furniture for Blue house
2020 ‘Craftsman of the Year’ Selected b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작가 하지훈은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모던하게 가장 잘 표현하는 가구 디자이너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립니다.  모던한 스타일의 구조와 라인을 지녔으면서도 한국의 전통적인 요소들을 절묘하게 응용한 것이 특징인데요.  하지훈 작가의 전통에 대한 재해석은 단순히 과거와 현대를 섞는 것이 아닌, 전통 공예품의 깊이를 존중하며 현대의 감각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디자인으로서 한국 특유의 미학을 가구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2008년 개인전을 시작으로 한국, 두바이, 일본, 미국, 이탈리아 등 국내외 다수의 개인전, 그룹전 등을 통해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어요.  작품들은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필라델피아 미술관 (미국), 빅토리아& 알버트 뮤지엄 (영국), 프랑크푸르트 응용 미술 박물관 (독일) 등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2005 산업자원부 선정 “차세대 디자인 리더”
2009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올해의 젊은 예술가상"
2013 아모레퍼시픽 설화문화전 아트디렉터
2013 국립 현대 미술관 서울관 가구디자인
2014 아세안 1개국 정상회담 대통령, 영부인 선물 선정
2014 피츠버그 대학교 헤리티지 룸 (명륜당) 가구 제작
2019 아세안 11개국 정상회담 영부인 선물 선정
2019 청와대 상춘재, 청안당 가구디자인
2020 문화 체육 관광부 선정 “올해의 공예상"

Description

Usually a table is for at least a few people sitting around.  The Korean soban is a small table for only one person.  Depending on the region, it has varying shapes and usually lowered heights, symbolically showing our unique sitting culture.

Kim'C Market is proudly presenting The Ban Clear work of artist Ha Ji Hoon.  He uses a translucent material to present that tradition does not disappear and is like a spirit living amongst.  The translucent material has the same shape as the existing soban but reveals the joint structure, revealing the structural aesthetics of the soban without any filtering.  The lightly used polycarbonate has a strength of 200 times that of ordinary glass and 30 times that of acrylic creating a new tradition where history meets innovative materials.

Hajihoon soban can blend naturally well with chic, modern-day interiors rather than old traditional settings.  With the combination of the old and new, the works are completed in a sophisticated and sensible way, making you want to collect each and every one of them.

일반적으로 테이블은 여러 명이 둘러 앉아 하나를 사용하지요.  그러나 한국의 소반은 한 사람을 위한 독상입니다.  지역에 따라 다른 형상을 가지고 낮은 높의는 우리 고유의 좌식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지요.

Kim’C Market이 소개하는 하지훈 작가의 반 (Ban) 시리즈 중 반 클리어 작품은 반투명 소재를 사용하여 전통이 사라지지 않고 마치 유령처럼 우리 곁에 있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기존의 소반과 형태는 같지만 반투명 재질은 결합 구조가 드러나면서 소반의 아름다운 구조미학을 여과없이 드러내지요.  폴리카보네이트는 일반 유리의 200배, 아크릴의 30배 강도를 가져 전통과 신소재가 만나 새로운 전통을 만듭니다.


옛날을 떠올리게 하기 보다는 힙한 느낌으로 모던한 인테리어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소반이에요.  전통적인 것과 새로운 것의 조합으로 세련되고 감각 있게 완성되는 작품들은 하나 하나 모두를 소장하고 싶게 만드네요.  

View full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