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Garlic LO Bay Salt 프리미엄 흑마늘 천일염 로 스틱 파우치

Haeyeareum

$16.50 

Highlights 

Ingredients:

  • Bay salt (Korea) 94%, and black garlic concentrate (Korea) 6%
  • 천일염(한국산) 94%, 흑마늘 농축액(한국산) 6%

Ingredients: FSSC22000

Net Weight: 5g per pouch x 15 pouches (5g is 0.2 oz)

    Storage Method: Store at room temperature.
    About 

    The master artisans of salt Haeyeareum have dedicated forty long years to harvesting the most refined bay salt in the world. Their bay salt is the result of combining the strict spirit of a master and the traditional production method.  Haeyeareum is located by the mudflats of Jeollanam-do’s pristine seafront, which gets sunshine in abundance and a uniform, continuous sea breeze coming in from the Sinan coastal waters, making it a perfect natural location to produce premium quality bay salt.

    세계 어느 곳과 비교해도 월등한 명품 천일염을 수확하기 위해 40년 인생을 바쳐 온 소금 장인의 브랜드, 해여름입니다.   까다로운 명품 정신과 전통 천일염 생산 방식을 결합해 해여름의 천일염이 완성되죠.  해여름이 위치한 전남의 청정해역 앞바다 갯벌은 일조량이 풍부하고 신안 앞바다로부터 일정한 바람이 지속적으로 불어와 명품 천일염을 생산하기에 천혜의 자연환경입니다. 

    Description

    Gourmet Bay Salt with Korea-grown black garlic, Haeyeareum Black Garlic LO Bay Salt

    Sun-dried bay salt from the mudflats of Sinan, Jeollanam-do, a UNESCO Biosphere Reserve, packaged into sticks for easy outdoor use.   Helps prevent salt from going damp and for you to regulate your daily salt intake.

    5g (0.2 oz) per pouch package is set to the recommended daily salt intake. It's less than the recommended daily amount at 1,700 mg of sodium. Easy-cut pouch is for convenience and hygienic use.

    The concentrate of Korea-grown black garlic, a superfood that has antioxidant effects, is added to Haeyeareum’s premium bay salt, making it healthier and tastier to add it to your cooking.  It goes beautifully with any soup, jjigae, seasoned, marinade, braised, and stir-fried dish.

     

    From the UNESCO-recognized Mudflats of the West Sea - Haeyeareum Premium Mineral Bay Salt LO

    Do you have a palate sophisticated enough to differentiate the different tastes of salts?  As you follow the essence of flavor, you eventually come to focus on salt, learning to discern between its bitterness, sweetness, lightness, and depth. You also realize that the level of saltiness differs significantly by type. There is an exceptional salt that makes Koreans proud - Premium Mineral Bay Salt LO by Haeyeareum, a sea salt produced in the mudflats of the West Sea. That particular region of mudflats contains high amounts of natural minerals, such as calcium, potassium, magnesium, etc., with optimal sunshine and wind speed levels to produce premium quality salt.

    Bay salt is harvested using traditional methods to obtain salt crystals by evaporating seawater using only the sun and wind.  It is said the flavor of bay salt deepens with each increasing year it is aged. It repeatedly absorbs and expels the surrounding moisture, and during the latter process, it also discharges magnesium, the source of the bitter taste of salt.  Following many years of aging, the unique sweet taste of bay salt comes to life. This is why freshly harvested salt relatively lacks depth in flavor and contains more moisture.  It is advisable to check to see if it feels soft and dry when buying in bulk.

    Haeyeareum’s Premium Mineral Bay Salt LO is 5-year aged sea salt with zero artificial dehydration, washing, and bleaching processing. The salt is harvested from Docho Island in Sinan, Jeollanam-do, a UNESCO Biosphere Reserve in Korea, and through natural ways, the seawater content has been evaporated down to only 5%.  That means the salt is almost moistureless, and it’s soft and dry enough to crunch in your mouth.  With no added artificial coloring or additives, it gives off a subtle taste and scent and has the natural milky color of raw salt.  And that sweet aftertaste?  That’s due to the abundance of minerals it contains.

    A bay salt aged 5 years with moisture content adjusted to 5 to 6 % using Haeyeareum’s patented aging and drying method.

     Put through two impurities removing processes

     A premium bay salt certified by HIT 500, a list of excellent products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조미료를 넣지 않아도 감칠맛 가득한 국물 완성, 해여름 흑마늘 소금  

    유네스코 생물보전 지역인 전라남도 신안 갯벌의 천일염을 아웃도어에서도 사용하기 쉽도록 스틱 포장했어요.  눅눅해질 염려 없고, 하루 권장량을 가늠하기도 좋은 아이디어 상품이죠. 

    • 하루 소금 권장량 5g에 맞춘 스틱형 포장
    • 하루 권장량보다 낮은 1,700mg의 저나트륨
    • Easy Cut 스틱 포장이라 편리하고 위생적인 사용

    슈퍼푸드이자 항산화 효과가 응축된 한국산 흑마늘 농축액을 더해 더욱 건강하고 요리를 했을 때 풍미가 깊어요.  국, 찌개, 무침, 구이, 양념, 조림, 볶음 어느 요리에도 잘 어울립니다. 

    유네스코가 인정한 서해 갯벌에서 생산되는 해여름 프리미엄 미네랄 천일염 LO

    소금 맛, 구분하시나요?  맛의 맥을 따라가다보면 결국은 소금에 집중하게 되는데요.  쓴 맛, 단 맛, 가벼운 맛과 깊은 맛을 구별하게 되죠.  종류에 따라서 짠 맛의 레벨도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한국인이 긍지를 가질 정도로 뛰어난 소금이 있는데요.  바로 서해 갯벌에서 생산되는 ‘천일염’이죠.  한국의 서해 갯벌은 천연 미네랄(칼슘, 칼륨, 마그네슘 등)을 다량 머금고 있고 일조량과 풍속이 명품 소금을 만들기에 최적화된 곳이에요. 

    천일염은 바닷물을 태양과 바람만으로 건조시키면서 소금 결정을 얻는 전통 방식을 채택하고 있어요.  천일염은 해가 묵을 수록 맛이 좋아진다고 하지요.  해수에서 얻은 소금은 주변의 습기를 빨아들이고 내뱉기를 반복하는데 수분을 내뱉을 때 쓴 맛을 내는 원인인 마그네슘 성분이 빠져나가요.  다년간의 숙성 과정을 거치고 나면 천일염의 오롯한 단맛이 살아나게 되는거죠.  반대로 햇소금의 경우는 깊은 맛이 덜하고 수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죠.  소금을 다량 구입할 때는 만져보고 뽀송뽀송한 것을 확인하셔야 해요. 

    해여름의 ‘프리미엄 미네랄 천일염 로’는 인위적인 탈수, 세척, 표백 과정을 일절 하지 않은 5년 숙성 천일염입니다.  한국의 유네스코 생물보전 지역인 전라남도 신안 도초섬 채염이고요.  자연적인 방식으로 간수를 5%로 낮췄어요.  간수가 완전히 빠져나가 보송보송하고 씹었을 때 ‘와삭’하는 소리가 날 정도랍니다.  인공적인 색소나 첨가물도 넣지 않아 은은한 맛과 향을 냅니다.  원염 그대로의 자연스러운 우유 빛깔을 띄고 있죠.  뒷맛이 달달한 이유는 바로 풍부한 미네랄 덕분입니다.   

    • 해여름의 특허받은 숙성과 건조 방식으로 간수(수분함유율)을 5~6%로 조절한 5년 숙성 천일염
    • 2회 불순물 제거 작업
    • 중소기업 우수제품 HIT 500 인증의 프리미엄 천일염

    Reviews

    CUSTOMERS ALSO BOU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