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product information
1 of 4

Mujagi

Flower Rice & Soup Bowl

Flower Rice & Soup Bowl

To learn more about best by dates click here

무자기 05 꽃 밥 + 국 공기

Style
Regular price $27.00 USD
Regular price Sale price $27.00 USD
Sale Sold out

Only 2 left in stock!

Highlights

A set of flower rice bowl and soup bowl with attractive petal texture. The glossy line that's good for daily use,It's made of a clear, clear blue-and-white glaze.

Size:
Flower rice bowl: W 115mm x H 50mm
Flower soup bowl: W 138mm x H 60mm

꽃잎의 결이 매력적인 밥 + 국 공기 세트를 소개합니다. 꽃 밥공기와 국공기가 한세트인 품목입니다.

Description

The Flower rice bowl and Flower soup bowl set is composed of bowls with charming flower-like layers on the surface. These bowls seamlessly blend into any setting, as if they naturally belong there. The delicate petal details create an elegant and soothing appearance. The overall color palette is a serene blend of blue and white, making these bowls perfect for serving rice and soup. Crafted from translucent, clear glaze, they are ideal for daily use. Microwave-safe, dishwasher safe. Do Not place in the oven.

표면의 꽃 주름이 매력적인 Flower rice bowl과 Flower soup bowl 로 구성된 밥&국 공기세트 입니다.
어디에 놓아도 원래 그자리였던 듯 부드러운 꽃잎 디테일이 자연스럽게 녹아듭니다. 전체적으로 푸른빛이 도는 청백색을 띄고 있으며 밥과 국을 답기 좋은 크기입니다. 은은하고 맑은 청백색의 투명한 유약으로 제작되어 데일리로 사용하기 좋습니다.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모두 사용 가능합니다. (오븐 x )

About 

Mujagi bowls are made in Icheon, Gyeonggi-do, which is a representative pottery production area in Korea. The production process of mujagi is simple but special. First, clay is prepared to become the product with high-purity white clay that has been filtered of impurities. Then, it takes shape through the hands of mujagi artisans. After that, it is born as clean pottery through two firing procedures. The pottery by artist Sim Bo-geun, who uses flowers on the roadside as a motif, adds detail to the clear and plain white porcelain, filling the daily tabletop with small happiness.

무자기 그릇은 한국의 대표적인 도자기 생산지인 경기도 이천에서 만들어집니다. 무자기의 제작과정은 단순하지만 특별합니다. 먼저 불순물을 걸러낸 고순도의 백자 소지로 제품이 될 흙을 준비합니다. 이후 무자기 장인들의 손을 거쳐 완전한 형태를 갖춥니다. 이후 900도의 가마에서 1차 초벌, 1250도 이상의 가마에서 2차 재벌을 통해 깨끗한 도자기로 탄생합니다. 길가에 핀 꽃을 모티브로 한 심보근 작가의 도자기는 청아하고 담백한 백자에 디테일을 더해 매일의 식탁을 소소한 행복으로 채워주는 제품입니다. '일부러 꾸미거나 뜻을 더하지 않은 본래의 모습'이라는 무자기 스튜디오의 의미처럼 억지스럽거나 과함이 없는 절제된 아름다움은 일상의 순간들을 더욱 의미있고 가치있게 만들어 줍니다.

View full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