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product information
1 of 6

Poets & Punks

Anju & Banju

Anju & Banju

To learn more about best by dates click here

포엣츠 앤 펑크스 안주와 반주

Regular price $29.00 USD
Regular price Sale price $29.00 USD
Sale Sold out
Highlights

Introducing Anju & Banju, a recipe and story book by London’s independent book collective Poets & Punks, pairing Korean tapas and natural wine

런던의 독립출판사 ‘포엣츠 앤 펑크스’의 ‘레시피 & 스토리 북 ‘안주와 반주’를 만나보세요. 모던한 한식 요리들과 내추럴 와인들을 멋진 일러스트와 영어로 소개하고 있어요.

Net Weight: 1.1 lb
 

About

As a means of realizing her true dream, CEO Oh Sunhee of fashion brand Byedit began publishing and selling books to complement her bag goods.  When four books published in that manner got better than good results, Oh set up an independent book collective, Poets & Punks, upon moving to London.  The collective’s name comes from respecting preferences of all shapes and sizes, even those of extreme cases of poets and punk musicians who, on the surface, do not appear to have any common denominators.  Oh, who aspires to continue making books about “eating, drinking, having fun, and taking off,” is getting well-deserved attention for her Korean food and culture publications.

패션브랜드 ‘바이에딧’의 오선희 대표는 그녀가 진짜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어 바이에딧 가방의 부록 개념으로 책을 함께 판매했다고 해요. 그렇게 출시한 4권의 책이 반응이 너무 좋아 용기를 얻게 된 그녀는 영국으로 이민을 가면서 독립 출판사 ‘포엣츠 앤 펑크스’를 만들고 본격적으로 책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포엣츠 앤 펑크스’는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 시인과 펑크 뮤지션처럼 극단적인 두 취향을 모두 존중한다는 의미라고 해요. ‘먹고 마시고 놀고 떠나는 것’에 관한 책들을 계속 만들고 싶다는 오선희 대표는 한식과 한국 문화를 알릴 수 있는 책들을 만들어내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요.


Description

The recipe and story book Anju & Banju by independent book collective and store Poets & Punk based in London pairs modern Korean dishes with natural wine.

In Korean food culture, food and alcohol are inseparable, having an entire category of dishes that accompany drinks called “anju.”  The food-accompanying alcoholic beverages are referred to as “banju,” the two words from which the book gets its title.

You can find recipes for homestyle Korean dishes with a modern take, such as black soybean mascarpone cheese, kimchi mayonnaise potato salad, and more, foods that pair excellently with natural wines, the new wave in wine.  CEO Oh Sunhee believes the pairing is the face of the current food culture of Seoul – a mixture of the old and the new with a distinctive and diverse energy.  All featured dishes are by Chef Woo Jeong-Wook as they remind Oh of her mother’s cooking she had as a child.

Fully illustrated from its attention-grabbing cover to the all-English pages, Anju & Banju helps you get a taste of Korean tapas and delicious wines to bring a new kind of enjoyment to your table.

레서피 & 스토리 북 ‘안주와 반주’는 런던을 기반으로 하는 독립 출판사이자 서점인 ‘포엣츠 앤 펑크스’의 책으로 모던한 한식 요리들과 내추럴 와인을 담고 있어요.

서리태 마스카포네 치즈, 김치 마요 감자 샐러드 등과 같이 전통적인 한식 요리들이 아닌 새롭고 모던한 요리이자 와인 안주로 아주 좋은 요리들이 소개되어 있어요. 모든 요리들은 한식연구가 우정욱 셰프의 요리들로 ‘포엣츠 앤 펑크스’ 오선희 대표가 어린 시절 먹고 자란 엄마의 음식들과 많이 닮아 있어서 책에 담기로 결심했다고 해요.

가정식 스타일의 모던한 한식 요리들은 와인계의 뉴웨이브인 내추럴 와인들과 매치되어 있어요. 오선희 대표는 이 조합이 오늘의 우리가 먹고 마시는 ‘서울 음식 문화’의 한 단면이라고 생각한다고 해요. 전통과 현대가 뒤섞인, 독특하고 다양한 에너지가 담겨 있는 것이 지금 서울의 문화이니까요.  

모든 요리들과 내추럴 와인들은 일러스트로 표현되어 있고 모든 글은 영어로 되어 있어요. 책 표지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레시피 & 스토리 북 ‘안주와 반주’에 소개된 요리와 와인을 만나보세요. 새로운 분위기로 행복한 식탁이 완성될 거예요. 

View full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