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Badanuri

$9.00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Dried Anchovies 바다누리 멸치도 생선이다 [2 types]

Product Description

Anchovies are an essential ingredient in Korean cooking.  Make anchovy broth to add umami flavor to soup or stew, or stir-fry anchovy with gochujang or soy sauce to make banchan. Badanuri’s dried anchovies are from Namhae (southern sea of Korea), then dried under the bright sunshine and breeze in nature.  

The beautiful clean silvery scale, as well as the savory and bitter taste of the anchovies, showcase the quality of Badanuri’s dried anchovies.  These anchovies are caught on the southern coast of Gyeongsangnam. The anchovies are laid out one by one to dry in the natural breeze under the sun. They are then carefully packaged by hand in vacuum sealed bags, ensuring that the lean meat and scales of the fish remain fresh and undamaged. 

Small size anchovies for stir-fried banchan

Small sized anchovies are the perfect size to make stir-fried anchovy as banchan, to make anchovy rice balls or anchovy kimbap, or simply to enjoy with a bowl of rice.

Medium size anchovies for stew

Medium sized anchovies are best suited to be used in stews and broths. The head and intestines of the fish are already removed then dried to give a clean and savory taste.  Other than stews and broth, the medium sized anchovies are good for stir-fry as well to enjoy a more meaty bite. Also, it is good just by simply roasting it and dipping it in red pepper paste. 

멸치는 한국 요리의 만능재주꾼이지요.  육수를 내어 찌개와 국물의 감칠맛을 올려주고 볶으면 훌륭한 밥반찬이 되지요.  남해에서 잡은 멸치를 자연 바람에 말리고 햇살에 또 한번 잘 말린 ‘멸치도 생선이다’ 시리즈는 깨끗한 은빛 표면은 물론, 적당한 크기로 씹으면 씹을 수록 번지는 짭짤하고 고소하며 단백한 맛이 과연 바다누리의 품질을 증명하네요.  바다누리는 경남 남해안에서 어획한 멸치를 충분한 일조량과 신선한 자연풍 건조를 통해 정성스럽게 가공한답니다.  전통적인 수작업 방식으로 하나하나 조심스럽게 작업하기 때문에 살코기와 비늘의 손상도 비교적 적습니다.  위생적인 진공 포장으로 보내드리므로 선물용으로도 좋을 거예요. 

 스몰 사이즈 볶음용 멸치

볶음용 멸치는 반찬으로 먹기 좋은 잔잔한 멸치만 담아 아이들이 먹기에 아주 좋습니다. 

 고슬고슬 밥반찬으로, 멸치주먹밥, 멸치김밥을 만들어도 좋아요. 

미디움 사이즈  조림용 멸치

볶음용 멸치보다 크기가 커서 조리는 요리에 적합한 ‘볶음조림용’ 멸치입니다.  대가리와 내장을 제거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건조해 깔끔한 감칠맛을 낼 수 있죠.  사실 큰 멸치를 선호하시는 분들은 볶음용으로 사용하셔도 무방합니다.  또 간단하게 볶은 후 고추장에 찍어먹기만 해도 맛이 있죠.  

 

About

Badanuri specializes in seafood to deliver the best seafood from the sea to your kitchen table for over 20 years.  Sticking to the traditional way, all the small batched seafood are dried under the sun and natural breeze in the region where the seafood is from.

20년 넘게 건강한 수산물로 행복한 식탁을 만드는 주식회사 바다누리. 어떠한 인위적 가공없이 오직 자연을 통해서만 소량 생산된 수산물을 산지에서 전통적인 방식으로 최고의 품질만을 골라내어 정성껏 만들어 말리고 최선을 다해 여러분에게 좋은 식품을 제공하지요.  

Highlights
  • Ingredients:  anchovies(Korean), salt (Korean)


Kim’C Market’s Tip

  • Microwave or pan fry the anchovies quickly to help get rid of the moisture before cooking and add nuttyness and crunchiness.  It also helps reduce fishiness before making broth.

  • 눅눅해진 멸치는 전자렌인지에 살짝 돌려주거나 후라이팬에 한번 볶아주면 더욱 바삭하고 고소한 멸치의 맛을 내주어요. 


Net Weight:  Small anchovies 볶음용 멸치 130g = 4.6 oz

                      Medium anchovies 조림용멸치 100g = 3.4 oz

Best Before Date: Printed on packaging

Storage Method:  Store in cool, dry place or store in a refrigerator after receiving it for longer storage.

Reviews

PEOPLE ALSO BOUGHT THIS